변동금리 비중 70%…'금리인상+집값하락'땐 아파트'영끌족'만 이중고

양평 토지,임야,전원주택,농가,아파트,빌라,상가,급매물 부동산 매매
광고 안내
TEL : 031-775-0010
부동산뉴스 | NEWS

본 자료는 참고용으로 사용되며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제목
변동금리 비중 70%…'금리인상+집값하락'땐 아파트'영끌족'만 이중고
작성
초록공인중개사
등록일
2021-05-14
조회
283

변동금리 비중 70%…'금리인상+집값하락'땐 아파트'영끌족'만 이중고

뉴스1 | 2021.05.14 06:29


글로벌 인상기조에 금융권 발빠른 대응…대출비중 높은 '영끌족' 집중타

서울주택구입부담 역대최고…자산가치 하락 땐 대출금 일부 회수 가능성도


서울 광진구 일대 빌라촌 모습. 2021.5.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미국의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지면서 글로벌 금리 인상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금융권도 가계대출의 70%를 변동금리로 전환하며 리스크 줄이기에 나선 상태다.


일각에선 2~3년간 대규모 주택공급을 예고한 상태에서 한국은행의 금리인상이 단행되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족' 집주인은 자산가치 하락과 금융부담 증가라는 '이중고'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다.


◇오르는 물가·7%대 성장률…인플레 우려에 美 기준금리 인상 시기 '성큼'


14일 한국은행(한은)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월말 신규취급액 기준 가계대출 중 변동금리 대출자 비중은 70.7%에 달한다. 이는 2018년 9월(71.2%)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변동금리 대출은 금리가 인상되면 이자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에 대출자에게 불리하다.


문제는 부동산시장의 '불장' 국면에서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을 한계치까지 끌어쓴 아파트 '영끌족'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가계대출의 증가율과 규모 모두 OECD 중 최고 수준을 기록해 정부도 가계대출 총량을 관리하는 상황"이라며 "이미 우대금리를 줄이고, 가산금리를 올리고 있어 실제 체감하는 대출금리는 꾸준히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금융권이 변동금리 대출을 가속화시킨다면 금리인상의 리스크는 고스란히 영끌족에게 돌아가게 된다.


임재만 세종대 공공정책대학원 교수가 3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가계부채 폭증 정부의 부실 대응 규탄 기자회견에서 국내은행 신규가계대출 DSR 실태 분석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2021.3.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유동성 위축·주택공급 해소땐 주택대출 '담보' 집값도 '흔들'


이를테면 서울시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4월 기준, 9억1000만원)과 4인가구 평균 소득(622만원)으로 신용·주택담보대출 최대치를 적용한 아파트 '영끌족'의 총대출금은 4억4200만원에 달한다.


현재 보유세와 이자를 포함해 연간 2275만3252원을 내야 하지만, 대출이자가 연 1%포인트(p) 오르면 319만원이 늘어난 2594만5192원을 부담해야 한다. 2%p 인상될 경우 654만원이 늘어난 2929만5460원을 부담해야 한다.


더 큰 문제는 저금리기조가 사라질 경우 부동산시장에 몰렸던 자금도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정부가 3기 신도시 등 향후 2~3년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대규모 주택공급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금리인상에 이어 83만 가구를 공급하는 2·4 공급대책 추진으로 1~2년 내에 물량부족 우려까지 해소되면 집값급등을 부추겼던 2대 요소가 사라지게 된다.


금리인상 자체가 이미 과도하게 유입된 자산의 '거품'을 걷어내는 정책적 수단이란 점을 고려하면 서울 영끌족의 금융부담 리스크가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해 서울지역의 4분기 기준 주택구입부담지수(HAI)는 역대 최고치인 153.4를 기록했는데, 이는 52대를 보인 전국 평균치보다 100p 이상 높은 것"이라며 "또 과거 주택시장 침체기 진입 시점 이전인 2007~2008년 수준과 유사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주택구입부담지수(HAI)은 중위소득 가구가 표준대출을 받아 중간가격의 주택 구입 시의 상환부담을 나타내는 지수로, 높을수록 주택구입 부담이 높다는 뜻이다. 그만큼 집값의 거품이 많다는 뜻이기도 하다.


투자은행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글로벌 유동자금이 많아지면서 2008년보다도 주택과 부동산가격이 과열된 상태"라며 "이를 고려해 브라질, 터키 등 일부 국가는 금리 조정기에 들어갔으며, 중국 정저우의 경우 버블 붕괴가 이미 시작됐다"고 전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종래엔 집값상승의 기대감으로 버텼지만, 금리인상 소재는 부동산시장 전반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만일 집값이 떨어지면 은행이 대출금의 일부를 회수할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주택 매입시 얻었던 대출 비중을 사전에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h991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