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경찰 투기 수사, 기획부동산으로 확대

양평 토지,임야,전원주택,농가,아파트,빌라,상가,급매물 부동산 매매
광고 안내
TEL : 031-775-0010
부동산뉴스 | NEWS

본 자료는 참고용으로 사용되며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제목
경기북부경찰 투기 수사, 기획부동산으로 확대
작성
초록공인중개사
등록일
2021-04-22
조회
122

경기북부경찰 투기 수사, 기획부동산으로 확대

연합뉴스 | 2021.04.22 18:08


개발지역 4∼5개 업체 수사 중…일부 압수수색도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우종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22일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대의 수사 범위를 공직자·LH 직원 투기 의혹에서 지역 내 개발 지역 기획부동산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우종수 경기북부경찰청장(좌측 세 번째)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 청장은 이날 열린 정기 기자간담회에서 "기존 투기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기획부동산 관련 제보도 많아 수사를 확대하게 됐다"며 "지역 내 토지 개발 예정지를 중심으로 농지를 사들인 후 농사는 짓지 않고 단기간에 팔아 버리는 수법 등 기획부동산에 대해 전반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획부동산은 개발이 어려운 토지나 임야에 대해 이득을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처럼 광고하고 투자자들을 모집한 후 이를 쪼개 판매하는 이른바 지분 판매 방식으로 이익을 얻는 부동산 업자들을 일컫는 말이다.


경기북부경찰은 현재까지 지역 내 4∼5개 업체의 혐의점을 포착했으며 일부 업체에 대한 압수수색도 했다고 설명했다.


기존에 진행하던 공직자·LH 직원 등의 내부정보 이용 부동산 투기 수사도 계속 진행한다.


경기북부경찰이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은 모두 18건에 수사 대상자는 43명으로 공무원 7명, LH 직원 5명이 포함됐다.


앞서 경기북부경찰은 수십억을 대출받아 전철역 예정지 인근 땅에 투기한 혐의로 포천시 공무원을 구속한 바 있다. LH 직원 등 땅 투기 의혹으로 출범한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의 첫 구속 사례다.


jhch79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