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다주택자 취득세 신고 위반 567건 적발…45억 추징

양평 토지,임야,전원주택,농가,아파트,빌라,상가,급매물 부동산 매매
광고 안내
TEL : 031-775-0010
부동산뉴스 | NEWS

본 자료는 참고용으로 사용되며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제목
경기도, 다주택자 취득세 신고 위반 567건 적발…45억 추징
작성
초록공인중개사
등록일
2020-12-14
조회
393

경기도, 다주택자 취득세 신고 위반 567건 적발…45억 추징

연합뉴스 | 2020.12.14 11:02


다주택자 취득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주택 취득세를 적게 신고하는 등 관련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다주택자들이 경기도에 대거 적발됐다.


경기도는 올해 10월부터 이달 4일까지 다주택자들이 취득한 주택 1만6천463건에 대한 취득세 신고 적정성 조사 결과 위반 사례 567건을 적발해 총 45억원을 추징했다고 14일 밝혔다.


적발 유형은 1세대 4주택 이상 다주택자 취득세 과소신고 232건(추징금 23억원), 임대주택 취득세를 감면받고 자가 사용 등 임대 목적 위반 72건(〃5억원), 공유지분 취득 주택의 취득세 과소신고 74건(〃5억원), 매매계약 후 상속 발생 시 취득세 미신고 153건(〃10억원) 등이다.


주택 70여 채를 소유한 A씨는 수원에 있는 아파트를 매매한 후 위택스(지방세 인터넷 납부 시스템)에 3주택자로 신고해 취득세를 적게 냈다가 적발돼 1천900만원을 추가로 내게 됐다.


지방세법은 1세대 4주택 이상 취득자는 주택 유상거래 시 기존 취득세율(1∼3%)이 아닌 일반세율(4%)을 적용한다.


주택임대사업자 B씨는 부천시 소재 60㎡ 이하 오피스텔을 최초 분양받고 나서 임대 목적이 인정돼 취득세를 감면받았으나, 임대 의무 기간에 직접 거주한 것으로 드러나 가산세를 포함한 취득세 1천100만원을 추징당했다.


C씨는 시흥시에 있는 시가 10억원짜리 주택 지분의 2분의 1을 매매하고 주택 전체 가격 기준으로 취득세율을 신고하지 않아 1천600만원을 추징당했다. 주택을 지분으로 취득할 때 취득세율은 전체 주택 가격 기준이 적용된다.


도 관계자는 "다주택자에 대한 세율이 강화되고 있는 만큼 불공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해서 감독하겠다"고 말했다.


you@yna.co.kr